Quantcast

‘하녀들’ 오지호, “장혁은 고려황제라고 하더라. 나는 노비인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배우 이이경과 오지호가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12월 10일 서울시 중구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JTBC 조선 연애 사극‘하녀들’(극본 조현경/ 연출 조현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하녀들’ 제작발표회에는 오지호, 정유미, 김동욱, 이이경, 전소민, 이채영, 조현탁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는 25분간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하며 앞으로 있을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하녀들’ 오지호 / JTBC
‘하녀들’ 오지호 / JTBC


오지호는 노비 전문 배우 수식어가 부담되지 않냐는 질문에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잘 어울리는 것 같았다. 왕보다는 서민들 이상 속에 있는 게 좋고, 그 안에 뭔가 항상 특별한 한 가지가 있기 때문에 매력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사석 이야기지만 장혁과 통화를 하면서 (지금 사극에서 맡고 있는 캐릭터가) 뭐냐고 물어봤더니 고려황제라고 하더라. 나는 노비인데. 신분차이가 심하게 났는데 나는 그게 좋다. 노비라는 역이 정말 서민들의 삶을 대변해줄 수 있어서 매력을 많이 느낀다”고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하녀들’ 이이경 / JTBC
‘하녀들’ 이이경 / JTBC


또한 이이경은 노출 연기에 대해 “해적 이후로 노출 씬이 많다. 해적 때는 몸을 정말 열심히 만들었다. 단백질 파우더를 내 돈으로 구입해 먹으면서 열심히 노력했다. 하녀들에서는 양반의 몸이 울그락 불그락하면 현실 요소가 떨어질 것 같기에 기존의 군살을 없애려고 노력했다”며 노출씬을 위해 준비한 노력 과정을 공개했다.

이이경은 “완벽한 식스팩과 갈라져 있는 몸은 아니지만 보기 거북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래도 매일 열심히 운동을 하고 있다”고 말을 전했다.

한편 JTBC를 통해 방송되는 ‘하녀들’은 사라져 간 옛 나라와 아직 혼돈스러운 새 나라 사이에서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그 시대 청춘 군상들의 모습. 귀족에서 천비로, 다시 복권을 향해 몸부림치는 그들의 행로를 통해 답답한 일상, 꿈같은 인생역전을 꿈꾸는 이들에게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12월 12일 밤 9시 45분 첫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