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UHD]‘달려라 장미’ 정준, ‘친근’ 벗고 ‘비열 기회주의자’ 입어… “거리를 둬 달라”

  • 조혜진 기자
  • 승인 2014.12.10 16: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혜진 기자] SBS ‘달려라 장미’ 정준이 이미지 변신을 시도했다.
 
12월 10일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일일드라마 ‘달려라 장미’(연출 홍창욱, 극본 김영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달려라 장미’ 제작발표회에는 ‘달려라 장미’ 주연을 맡은 이영아, 고주원, 류진, 정준, 윤주희, 이시원을 비롯해 홍착욱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SBS ‘달려라 장미’ 제작발표회는 SBS 아나운서 조정식의 진행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특히 ‘달려라 장미’는 120부작 드라마로 SBS 새 드라마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달려라 장미’ 정준 / SBS ‘달려라 장미’
‘달려라 장미’ 정준 / SBS ‘달려라 장미’

 
이날 배우 정준은 “그동안 맡았던 역할과 다르게 비열하고 못된 기회주의자로 나온다. 이런 악역을 어떻게 소화할 것인지 많은 분들이 걱정하셨다. 다행인 건 모든 사람에게는 악한 부분이 존재한다. 나 역시 그렇다.”라며 “그 부분에 포커스를 맞추고 집중을 하면 어렵지는 않다. 역할에 관한 고민보다 동료들과 어떻게 호흡을 맞추고 합을 맞춰 극을 진행할 것인가를 더 많이 고민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어머니가 주 시청자인 이런 일일극은 실제로 악역을 싫어하는 분들이 많으시다. 나는 오히려 그게 좋은 것 같다. 너무 편하게만 생각하시니까 벽이 좀 생겼으면 좋겠다.”며 “어머님들이 자꾸 스킨십을 하신다. 악역을 하면 거리감이 조금 생기니까 그러면 더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악역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한편 SBS ‘달려라 장미’는 경제적으로 풍족하게 살던 장미(이영아 분)가 아버지의 죽음으로 인해 모든 것을 잃고 생계형 똑순이로 거듭나는 이야기다. 막막한 세상에 던져진 주인공이 죽음까지 통과한 후 자신의 인생의 나침반을 찾아가기 시작한다. “땅에서 넘어진 자 땅을 짚고 일어나라”라는 말을 토대로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12월 15일 월요일 저녁 7시 20분 첫 방송 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