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녀들’ 이이경, “여자를 보면 항상 그곳에 마음이 가 있다”…바람끼 작렬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4.12.10 16: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하녀들’의 주역들이 출연 소감과 자신이 맡은 배역에 대해 설명했다.

12월 10일 서울시 중구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JTBC 조선 연애 사극‘하녀들’(극본 조현경/ 연출 조현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하녀들’ 제작발표회에는 오지호, 정유미, 김동욱, 이이경, 전소민, 이채영, 조현탁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는 25분간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하며 앞으로 있을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채영은 “이 팀에 제일 늦게 합류했다”며 “팀원들이 너무 좋으며 여배우와 남배우 할 것 없이 마음이 너무 천사같다. 불편하지 않도록 따뜻하게 맞이해주셔서 촬영하는 내내 기대가 됐다. 굉장히 예쁜 역할이라서 언제 해볼까 하는 마음에 덥썩 물었다. 좋은 기회를 준 감독님께 감사하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오지호는 “일단 캐릭터는 알 수 없다. 나도 촬영하면서 ‘대체 무엇인가?’ 많이 고민했다.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 지 모르겠지만 인엽과의 사랑을 통해서 무언가 깨달음을 알게되는 인물일 것 같다. 조현탁 감독님을 비롯해 배우들과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하이라이트 영상) 잠깐 봤는데 수많은 감정들이 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하녀들’ / JTBC
‘하녀들’ / JTBC


이어 정유미는 “신분이 나중에 하락하면서부터 (이야기가) 시작된다. 정말 지호 오빠처럼 수많은 감정이 얽혀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 기대해도 좋다”며 본인 역할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김동욱은 “국인엽을 사랑하는 조선 최고의 로맨티스트다. 태어나서 해본 역할 중에 가장 로맨틱하다. 아침마다 사랑하는 여인에게 꽃을 준다. 굉장히 어색하고 새로운 인물을 탄생시켜야 한다는 부담감에 매일 휩싸여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이이경은 “극 중 마누라가 있다. 단지를 사랑하지만 또 여자를 보면 항상 그곳에 마음이 가 있는 캐릭터다, 지금까지 해왔던 역할에 비해 정말 재미있는 역할이다. 잘 만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전소민은 “하녀 중에서도 제일 예쁜 하녀로 남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때문에 굉장히 부담스럽다. 윤서와의 러브스토리 기대해줬으면 좋겠다. 편집된 예고편을 보면서 ‘굉장히 언니 오빠 분들이 고생을 하셨구나’ 생각이 들었다. 좋은 작품이 나올 것 같다”고 소감을 마무리했다.

한편 JTBC를 통해 방송되는 ‘하녀들’은 사라져 간 옛 나라와 아직 혼돈스러운 새 나라 사이에서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그 시대 청춘 군상들의 모습. 귀족에서 천비로, 다시 복권을 향해 몸부림치는 그들의 행로를 통해 답답한 일상, 꿈같은 인생역전을 꿈꾸는 이들에게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12월 12일 밤 9시 45분 첫 방송.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