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UHD]‘노머시(NO. MERCY)’ 유일한, “연습생들 이름 대신 번호로 불린다”… ‘순위 가시화’ 차별 포인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혜진 기자] MNET 유일한PD가 ‘노머시(NO. MERCY)’ 제작발표회에 참여해 ‘노머시(NO. MERCY)’의 차별 포인트를 공개했다.
 
12월 8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 센터 파인홀에서 Mnet과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새롭게 선보이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노머시(NO. MERCY)’(연출 유일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노머시(NO. MERCY)’ 제작발표회는 국민 썸남썸녀 씨스타 소유-정기고의 사회로 씨스타 효린-케이윌,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 12명(기현, 원호, 주헌, 형원, 셔누, 석원, 샵건, 민균, 유수, 민혁, 윤호, 광지)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이번 서바이벌 프로그램의 주인공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 12명이 언론을 통해 처음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노머시(NO. MERCY)’ 유일한PD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노머시(NO. MERCY)’ 유일한PD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이날 유일한PD는 “노머시라는 프로그램을 기획하면서 좋은 오디션 프로그램과의 차별화를 두기 위해 고민을 많이 했다.”며 “먼저 순위의 가시화를 차별 포인트로 두고 싶다. 연습생들은 매주 달라지는 자신의 순위를 달고 생활한다. 이름 대신 번호로 불리게 되고, 그 속에서 일어나는 에피소드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강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 또한 볼거리다. 음원 발표 계획도 가지고 있다. 아직 녹음에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제2의 썸 탄생을 기대하고 있다. 워낙 음원이 강한 회사다 보니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와 연습생 12명의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통해 서바이벌을 펼쳐 신입 힙합 그룹 최종 데뷔 멤버를 가리게 되는 Mnet ‘노머시(NO. MERCY)’는 12월 10일 수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