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달의 민족’ 김봉진 대표, ‘힐링캠프’에서 과도 수수료 오해 해명

  • 김희경 기자
  • 승인 2014.12.08 13: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경 기자] ‘힐링캠프’ 배달의민족 김봉진 대표가 수수료 관련 오해를 해명했다.
 
12월 8일 방송되는 SBS ‘힐링캠프’에는 아이디어 하나로 1,400만 명을 사로잡은 청년사업가 '배달의민족' 김봉진 대표가 출연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과 솔직한 대화를 나눈다.
 
이날 김봉진 대표는 자신을 경영하는 디자이너라고 소개했다. 실제로 디자이너 출신인 김봉진 대표는 현재 배달 음식 관련 어플리케이션을 운영, 뚜렷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이와 관련 오해도 많은 것이 사실이다. '배달의민족'이 소상공인에게 과도한 수수료를 부과했다는 것. 이날 현장에 참여한 청년들은 김봉진 대표에게 수수료 관련 질문을 쏟아냈다.

김봉진 / SBS ‘힐링캠프’
김봉진 / SBS ‘힐링캠프’

 
김봉진 대표는 "사실과 다르다. 일부 언론에서 과장되게 다뤄진 부분들이 있다. 우리가 받지 않는 수수료율인 경우가 많다. 알려지기로는 20%라고 나왔지만 실제로 우리가 받는 수수료는 5.5%에서 9% 정도다"고 해명했다. 뿐만 아니라 전화 주문의 경우는 수수료를 받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김봉진 대표는 디자이너에서 어떻게 창업자가 됐는지, '좋은 회사 만들기'를 위해 마련한 다양한 직원 복지제도와 웃지 못할 에피소드, 여러 가지 노하우 등을 공개했다.
 
김봉진 대표의 강연에 ‘힐링캠프’ 3MC와 청년들은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했다는 후문이다.
 
시대를 이끌어가는 차세대 리더 김봉진 대표와 청년들의 직설적이고 솔직한 대화는 12월 8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되는 SBS ‘힐링캠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