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HD] 타이거JK-윤미래-Bizzy, 음악 레이블 ‘필굿뮤직’ 설립 ‘새로운 형태 레이블 보여줄 것’

  • 김희경 기자
  • 승인 2014.11.26 11: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경 기자] 뮤지션 타이거JK, 윤미래, 비지(Bizzy)가 소속된 신생 음악 레이블 필굿뮤직이 첫 발을 내딛는다.
 
필굿뮤직은 26일 “앞으로 다양한 장르의 음악으로 산업을 선도하고, 대중과 호흡하는 음악을 만들 예정이다. 음악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문화 전반적인 영역에서 활동할 것이다”고 밝혔다.
 
앞으로 필굿뮤직은 타이거JK, 윤미래, 비지 등 뮤지션 뿐 아니라 다양한 장르의 뮤직 신에서 활동 중인 DJ, 음악, 패션 등 여러 방면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아트 디렉터, 비주얼 디렉터 등이 함께 하면서 음악을 넘어 대중 문화 전 영역에 활기를 불어 넣는 새로운 형태의 음악 레이블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필굿뮤직 소속으로 처음 활동에 나섰던 아티스트 타이거 JK, 윤미래, 비지는 지난해 1월 그룹 MFBTY를 결성하고 ‘스위트 드림(Sweet Dream)’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스위트 드림’은 국내 음원차트 1위를 휩쓴 것은 물론, 미국 내 저명한 음악 전문 사이트인 빌보드에 대서특필되며 큰 관심을 받았다.
 
또한, 프랑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의 음악 마켓인 미뎀(MIDEM)에서 데뷔 무대를 가진 MFBTY는 현지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기도 했다.
 
당시 미뎀 측은 백인을 손들게 한 유일한 아시아의 아티스트라고 극찬 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거JK-윤미래-Bizzy ‘필 굿 뮤직’ / 포츈 엔터테인먼트
타이거JK-윤미래-Bizzy ‘필 굿 뮤직’ / 포츈 엔터테인먼트


이 중 타이거 JK, 윤미래는 개별 활동에서 이미 두드러진 업적을 그려나가고 있다.
 
타이거JK는 미국 유명 힙합 매거진 XXL이 발표한 ‘꼭 알아야 할 한국의 래퍼 15인’에 선정된 바 있으며, 이 기사에서 윤미래는 유일한 여성 래퍼로 이름을 올렸다.
 
특히, 윤미래는 미국 MTV 이기(iggy)가 선정한 ‘세계 최고의 여성 래퍼 톱12’에 선정되며 글로벌 아티스트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주군의 태양’ OST ‘터치 러브(Touch Love)’를 불러 음원차트 1위를 휩쓰는 등 막강한 음원파워를 자랑했다.

완벽한 진용을 갖춘 필굿뮤직은 오는 12월 중 소속 아티스트의 신곡을 발매하고, 이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설 계획이다.
 
아직 출격 아티스트가 공개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앞으로 필굿뮤직의 향방을 가늠하는 중요한 포인트인 만큼 음악적 완성도와 대중성을 갖춘 신곡으로 음악계를 정조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