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내 마음 반짝반짝’, 김수로 김정은 돌연 하차 통보…‘제작사와 트러블?’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4.11.21 15: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내 마음 반짝반짝’, 김수로 김정은 돌연 하차 통보…‘제작사와 트러블?’

내 마음 반짝반짝 김수로 김정은 법적 조치

SBS 새 주말드라마 ‘내 마음 반짝반짝’ 제작사가 배우 김정은과 김수로의 하차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SBS 새 주말드라마 ‘내 마음 반짝반짝’ 제작사 삼화네트웍스는 21일 “김정은과 김수로가 지난 19일 배우들과 작가, 연출진의 첫 상견례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런 하차 의사를 통보해왔고, 결국 출연이 불발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작사 측은 “무엇보다 김정은과 김수로의 갑작스런 하차로 제작 환경과 프로그램에 대한 나쁜 소문이 돌고 있어 그동안 협찬을 논의 중이던 일부 광고주들이 계약을 망설이는 사태에 이르는 등 제작환경에 차질을 겪고 있다. 때문에 제작진이 더 이상 이를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제작사 측에 따르면 김정은과 김수로는 각각 지난 17일과 18일 배역 비중에 대한 불만과 상대배우의 교체에 대한 이유로 일방적인 하차를 통보해왔다.

‘내 마음 반짝반짝’ 김수로-김정은
‘내 마음 반짝반짝’ 김수로-김정은


김정은은 출연을 결정하면서 원래 드라마의 가제였던 ‘장사의 신 이순정’의 제목 수정을 요청했고, 제작진은 배우의 의사를 기꺼이 수용해 드라마의 타이틀까지 새롭게 바꿨다.

그러나 당초 설정됐던 배역의 비중을 바꾸는 것은 작가와 제작진이 초반 의도했던 작의까지 바꿔야 했기 때문에 더 이상의 협의점을 찾을 수 없었다.

김수로는 김정은의 하차 소식이 알려진 직 후 상대 배역 교체를 이유로 돌연 하차 요구를 해왔다. 이로 인해 제작진은 경황없이 두 주역 배우의 캐스팅을 새롭게 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제작사는 “김정은, 김수로 두 배우의 일방적인 하차 통보로 인해 도리어 제작사와 프로그램 제작진의 명예가 실추될 우려가 있다는 점, 그리고 더 이상 이런 일이 반복 되선 안 된다는 점에서 법적인 조치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강경 대응 방침을 알렸다.

끝으로 제작사는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마음 반짝반짝’ 제작진은 작품의 완성도를 더욱 높일 수 있는, 캐릭터에 더욱 꼭 맞는 배우를 찾기 위해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시청자분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