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무송, “공효진 강혜정 자꾸 예뻐보여서 걱정이다”…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전무송, “공효진 강혜정 자꾸 예뻐보여서 걱정이다”…왜?

전무송 공효진 강혜정 리타

배우 전무송이 후배 강혜정과 공효진을 극찬했다.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에 위치한 수현재씨어터에서 열린 연극 '리타'(연출 황재헌) 제작발표회에 배우 강혜정, 공효진, 전무송, 황재헌이 참석했다.

이날 전무송은 “젊은 배우들이 연극무대에 서본 적이 거의 없다고 해 걱정을 했다. 그런데 첫날 만나 이야기를 해보니 굉장히 연구를 많이 해 왔더라”며 공효진과 강혜정을 언급했다.

전무송 공효진 강혜정
전무송 공효진 강혜정


이어 “역시 스타가 괜히 만들어지는게 아니구나 생각했다”며 “오히려 지금은 강혜정, 공효진의 기운을 받고 있다. 내가 옛날에 가졌던 기를 다시 찾아서 소리도 지르고 뛰어다닌다”고 덧붙였다.

또 전무송은 “두 여배우(공효진, 강혜정)가 맡은 역할과 내가 맡은 역할은 친하게 지내면 안되는 역할이다. 그런데 자꾸 예뻐보여서 걱정이다. 어떻게든 예쁘게 보지 않으려고 주의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무송 공효진 강혜정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공효진 강혜정 예쁨 많이 받아서 다행이다” “공효진 강혜정 열심히 하는 모습 보기 좋다” “공효진 강혜정 칭찬받으니까 내가 다 좋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리타'는 주부 미용사 리타가 뒤늦게 배움에 대한 열망을 가지고 평생교육원에 입학하여 그 곳에서 권태로운 삶에 빠져있던 프랭크 교수를 만나 두 사람이 서로 변화시켜가는 과정을 그린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