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피노키오’ 박신혜, 굳이 ‘방송기자’ 선택한 이유는?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4.11.14 1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피노키오’ 박신혜, 굳이 ‘방송기자’ 선택한 이유는?

피노키오 박신혜 이종석

SBS ‘피노키오’에서 거짓말을 못하는 피노키오 증후군을 가진 ‘최인하’로 분한 박신혜가 씩씩하고 털털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무한매력을 드러냈다. 11월 13일 방송된 2회에서는 피노키오 증후군이기에 진로를 방송기자로 결심하는 인하(박신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거짓말을 못하는 인하가 꿈꿀 수 있는 직업은 많지 않았다. 변호사를 상상했지만 거짓 변호를 못해 피고인 민준국(정웅인 분)에게 목이 졸리는가 하면 배우를 상상해도 시체연기를 하다 딸꾹질을 연발해 감독(장항준 분)의 혈압을 높인다. 어떤 직업을 상상해도 끝이 우울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드는 인하의 코믹한 모습은 귀여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하면 동갑내기 삼촌 달포(이종석 분)와 티격태격하면서도 마음 한 켠에 함께 자란 달포에 대한 신뢰를 간직한 인하의 모습은 반짝 반짝 빛이 났다. 머리가 복잡할 땐 수면양말을 신고 물구나무서기를 하며 고민했고 교복 치마 아래 초록색 체육복을 입고 씩씩하게 자전거 페달을 밟기도 했다. 머리를 다친 달포를 붙들고 우리 삼촌 바보 되면 안 된다고 눈물 흘리는가 하면 시험지를 훔쳤다는 달포의 누명을 모른 척 했다는 이유로 며칠 째 딸꾹질이 멈추지 않자 주전자째 들이킨 물을 뿜어내며 달포의 결백을 주장하는 용감한 면모도 갖췄다.

‘피노키오’ 박신혜 / SBS ‘피노키오’
‘피노키오’ 박신혜 / SBS ‘피노키오’


그래서 달포가 TV를 통해 결백을 증명하는 모습에 눈을 반짝이며 ‘진로: 방송기자, 이유: 나는 거짓말을 못하기 때문’을 적어 넣는 인하는 그 꿈을 함께 응원해주고 싶을 정도로 사랑스러웠다. 쏟아지는 빗속에 우산을 들고 자신을 마중 나온 인하를 보며 그 동안 혼자 간직해온 인하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는 달포의 모습은 설레임과 애틋함을 함께 선사했다. 방송 2회 만에 인하와 달포의 막강 케미가 빛을 발한 장면. 이어 3회 예고에서는 교복을 벗고 사회초년생이 된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져 궁금증을 더했다.
 
‘피노키오 증후군’인 자신이 나아갈 미래를 스스로 결정한 인하, 그리고 품어서는 안 될 마음인 걸 알면서도 인하를 좋아하게 되어버린 달포의 관계가 치밀하게 얽힌 과거의 사건들과 함께 어떻게 이어질지 기대를 더하는 ‘피노키오’는 11월 19일 3회가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