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신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동신대학교가 정부지원을 받아 4차 산업혁명시대 광주·전남의 핵심 프로젝트인 스마트에너지시티 산업을 이끌 예정이다.

24일 동신대에 따르면 교육부의 2020년도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으로 최종 선정돼 내년까지 매년 2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IoT(사물인터넷)기술 기반 스마트에너지시티 산업 분야의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에 나서게 됐다.

스마트에너지시티 산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광주시와 전남도가 추진하고 있는 핵심 프로젝트로, 정보통신공학과가 사업주관 학과를 맡고 전기공학전공, 융합정보보안전공, 컴퓨터학과, 건축공학과, 도시계획학과, 조경학과가 사업에 참여한다.

이들 학과는 IoT기술 전문성을 비롯해 비판적 사고력(Critical Thinking), 소통능력(Communication), 창의력(Creativity), 협업 능력(Collaboration) 등 이른바 4C 능력, 여기에 미래 핵심역량을 갖춘 스마트(SMART) 창의융합형 인재를 양성한다.

이를 위해 동신대는 교육과정과 방법, 환경을 적극적으로 혁신해나갈 계획이다.

교육과정은 스마트에너지시티 산업 분야 산업체 수요를 반영한 교과목으로 구성한다. 교양교과목은 빅데이터 분석, 3D모델링과 프린팅, 인공지능(AI)의 이해, 사물인터넷(IoT)의 이해 등 4차 산업혁명 기초 교양 분야에서 2과목을 반드시 이수해야 한다.
뉴시스 제공
전공은 스마트에너지시티 분야 ▲기초교과 ▲어드벤처 디자인 ▲전문교과로 구성한다. 학생들은 기초교과에서 IoT소프트웨어, 지능형 IoT시스템을 필수 교과목으로 이수해야 하며, 에너지개론과 스마트 도시론 등을 기초자율교과로 배운다.

교육방법도 맞춤형으로 혁신한다. 우선 현장실무형 인재 양성을 위해 학업성취도 향상과 직무능력 습득을 지원하는 교육 방법을 개발·운영한다. 또 4차 산업혁명시대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온라인 수업의 중요성이 커진 만큼 온라인 학습 플랫폼을 활용한 학생친화형 교수법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혁신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는 메이커스페이스(창작 공간)를 구축하고, 학과별 실험실습실은 토론식 수업과 프로젝트 기반수업 등이 가능하게 리모델링된다.

또 한국전력과 함께 대학 내에 구축한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를 교육과정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최일 총장은 "스마트 창의융합형 인재들이 빛가람 에너지밸리, 나주혁신산단 등 지역 내 수요기업에 취업하면 청년 실업 감소와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