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청주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통영에 낚시 다녀와(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충북 청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24일 충북도와 청주시에 따르면 상당구 용암동에 거주하는 A(37)씨가 이날 오전 1시20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0일 발열(38.8도)과 기침, 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였다.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약국에서 처방약을 타서 복용한 뒤 이날부터 21일까지 사촌 형과 경남 통영으로 낚시를 다녀왔다.

하지만 증상이 지속되자 A씨는 23일 오후 2시 충북대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보건당국은 A씨를 충북대병원에 격리 입원 조치했다. A씨의 이동 동선이 확인된 의원과 약국, 충북대병원 선별진료소는 소독을 완료했다.

농업에 종사하는 A씨의 감염 경로는 확인 중이다. A씨와 접촉한 사촌 형을 비롯해 가족과 친척 8명은 자가 격리했다. 검체를 채취해 충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청주시는 A씨의 추가 접촉자와 이동 동선을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로써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60명으로 늘었다. 도민 52명과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에 격리 중 확진된 다른 시·도 군인 8명이다.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