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번외수사' 이선빈-차태현, 구촌대학생 살인사건 수사→김민석 확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드라마 '번외수사' 살인범이 두각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OCN '번외수사'에서는 이선빈과 차태현이 구촌대학생 살인사건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발로 뛰었다. 

이날 이선빈은 구촌대학생의 온라인 친구들을 만났다. 한 친구는 "범블비가 봤다는 그놈 칼리가리 박사 짓이 분명하다"며 "이거 봐봐요"라고 자료를 보여줬다. 

이어 "다크웹이라고 온갖 범죄가 다 올라오는 곳"이라며 "그 사건 이후로 제가 조금 찜찜해서 칼리가리 박사에 대해 추적한거다. 그 놈이 꽤 많은 영상을 올렸다"고 이야기했다. 
 
'번외수사' 캡처
한 영상에서는 무언가를 때리고 있는 칼리가리 박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얼굴을 찌푸리던 이선빈은 "손도끼?"라고 말하며 "지금도 활동하나요? 혹시 IP추적도 가능하냐"고 질문했다. 

같은시각 차태현은 룸예약 명단을 확인했다. 이에 관계자는 "이도제약 본부장이다. 이 양반 오면 ER 떴다고 난리났다. 진상이다"라고 설명했다. 

차태현과 이선빈은 범인이 김민석임을 확신하며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한편 '번외수사'는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범인 잡는 꼴통 형사와 한 방을 노리는 열혈PD를 앞세운 다섯 아웃사이더들의 범죄소탕 오락액션이다. 매주 주말 오후 10시 50분 OCN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