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천영우,日언론 인터뷰서 "정의연,위안부 피해자 아닌 자신 이익 추구단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역임한 천영우(68)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이 24일자 일본 요미우리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을 강하게 비난했다.

천 이사장은 인터뷰에서 "정의연은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서라기 보다는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는 단체"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지난 2011년 12월 교토에서 열렸던 한일 정상회담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에게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한 이후 사이토 쓰요시 관방부장관이 해결을 위한 복안을 갖고 방한해 천 당시 수석 사무실을 방문했다.

일본 측의 복안은 주한 일본대사가 위안부 피해자들을 한명씩 만나 일본 총리의 사과 친서와 일본 국가예산으로 보상금을 직접 건네는 것이었다. 천 당시 수석은 이에 위안부 피해자 5~6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일본 정부 복안에 대한 의향을 물었다.

그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살아 생전에 일본 정부의 사죄와 보상금을 받고 싶어 하는 인상을 받았다"면서, 일본이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정의련이 (정대협 시절부터) 강경하게 요구하고 있는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인정 등에 대해 할머니들은 난해해서 잘 모르고 있었다고 전했다.

천 당시 수석은 사이토 관방부장관을 만난 뒤 당시 정대협 대표였던 정의련 윤미향 전 이사장을 만나 안을 설명했다. "정대협이 법 위에 군림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었다는 것이다.

그는 윤 당시 대표가 일본의 복안 내용을 좋아할 줄 알았는데 당혹스러운 표정을 지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윤미향)는 순수하게 위안부 피해자의 이익을 대변한다고 생각했는데 이해 관계가 다르다는 것을 그 때 깨달았다. 사이토 안은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나쁜 것이 아니었지만 윤 씨에게는 자신의 역할을 끝내는 사형 선고나 다름없던 것인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천 이사장은 "당시 정권 내부에서는 윤 전 대변인에게 미운 털이 박힌 공직자는 좌천 등으로 한평생을 망칠 것이라는 분위기가 있었다"고까지 주장했다. 자신의 신상을 걱정하는 정권 내부 후배로부터 사이토 방안을 포기하라는 권유를 받았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위안부가 아니라 정의연을 피해자로 착각한 게 큰 문제이다. 문 정권이 말하는 피해자 중심주의는 정의련 중심주의"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