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실종아동 택배상자로 찾는다…'호프테이프' 캠페인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오는 25일 실종 아동의 날을 맞는 가운데, 택배상자에서 오랜 기간 실종된 아동들의 얼굴을 찾아볼 수 있게 됐다. 전국 각지로 배송되는 택배물에 실종 아동 정보를 붙여 관심을 유도하기 위함이다.

경찰청은 지난 20일부터 한 달 간 우정사업본부·한진택배·제일기획과 함께 장기실종아동 찾기 캠페인 '호프 테이프(Hope Tape)'를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호프 테이프는 실종아동 정보가 인쇄된 포장용 박스 테이프를 말한다.

특히 실종 당시 사진을 토대로 현재 모습을 추정해 재현한 '나이변환 몽타주'도 인쇄됐다. 지난 2016년 6월께 나이변환 몽타주를 통해 38년만에 실종자를 찾은 사례가 있어 이번에도 성과가 주목된다.

이와 함께 호프 테이프에 인쇄된 '실종 예방을 위한 QR코드'를 찍으면 휴대전화로 간단히 지문 등을 사전 등록할 수 있는 안전 드림 어플리케이션 설치 페이지로 연결할 수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준 최근 2년 간 실종아동 신고 발견율은 99.6%에 달한다. 그러나 여전히 1년 이상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아동이 661명, 이 가운데 638명은 5년 이상 실종아동이다.

경찰은 "장기실종자 가족에게는 시민 등 공동체의 관심과 협력이 절실하다"며 "이같은 마음을 담아 호프테이프 캠페인을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장기실종 아동의 나이변환 몽타주 제작 및 호프테이프 활용 대상을 확대하는 등 장기실종 아동 가족들의 간절한 마음과 애로를 실종아동 정책에 반영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조인우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