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안동시, 코로나19로 연기한 콘텐츠 지원사업 공모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경북 안동시는 코로나19 방역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그동안 중단됐던 콘텐츠 개발 지원사업을 재개한다고 24일 밝혔다.

휴관 중이던 '놀팍' 체험관도 정상운영한다.

시에 따르면 경북콘텐츠진흥원 주관으로 25일부터 순차적으로 공모를 시작하는 사업은 총 5개이다.

'엄마까투리 캐릭터 활용 상품제작지원', '엄마까투리 캐릭터 활용 체험상품 아이디어 공모', '안동 영상콘텐츠 제작지원 공모', '콘텐츠 누림터 유지강화', '안동 로케이션 촬영 제작지원' 등이다.

'엄마까투리 캐릭터 활용 상품 제작지원' 사업은 안동 대표 콘텐츠인 엄마까투리 캐릭터를 활용한 지역특산물, 가공품, 굿즈(goods) 등 시중에 유통할 수 있는 상품의 제작을 지원하는 것이다.

공고일 기준 사업장 본사가 6개월 이상 안동에 소재한 기업이나 소상공인 등이 신청할 수 있다.

'엄마까투리 캐릭터활용 체험상품 아이디어 공모' 사업은 엄마 까투리를 활용해 지역에서 개최하는 축제 기간 동안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체험 상품을 개발하는 아이디어 공모전이다.

'월영야행',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등 지역축제와 접목해 축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안동에 소재한 기업, 단체, 소상공인 등이 참여할 수 있다.

지역민의 이야기를 다양한 장르(동화, 에세이 등) 콘텐츠로 생산하는 '콘텐츠 누림터 유지강화' 사업은 국비 지원사업이다.

시민들이 직접 콘텐츠 생산 과정을 통해 지역 콘텐츠 창작인력 양성 및 콘텐츠 산업 경쟁력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

지역 영상산업 활성화를 위한 '안동 영상 콘텐츠 제작지원 공모' 사업은 지역 영상기업을 대상으로 지역 소재를 활용한 다큐멘터리, 미니다큐, 개인 방송, 웹 예능 분야 등의 제작을 지원한다.

안동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 촬영 시 제작비를 지원하는 '안동 로케이션 촬영 제작지원' 사업도 있다.

지난해 영화 '나랏말싸미', 드라마 '이몽' 등의 제작을 지원해 안동 이미지를 홍보했다.

지난 2월 21일부터 휴관에 들어갔던 '놀팍' 체험관은 휴관 기간 중 콘텐츠를 업그레이드 했다.

기존 9개 콘텐츠를 15개로 확대해 관람객들이 더 다양한 VR 체험을 할 수 있게 됐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콘텐츠코리아랩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인프라를 구축해 오고 있다"며 "올해는 경북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지역기업 지원사업을 다양하게 준비해 추진한다"고 말했다.


[안동=뉴시스] 김진호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