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향이 많이 크다"…'불후의 명곡' 정동원, 곡 선곡 이유는 '할아버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정동원이 할아버지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9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미스터트롯' 출연진 정동원이 출연해 시선을 모았다. 

이날 정동원은 트로트에 빠지게 된 이유로 할아버지를 꼽았다. 그는 "할아버지가 트로트를 많이 틀어주셨다. 트로트가 어떤 노래인지 다 알려주셨다. 영향이 많이 크다"고 이야기했다.

색소폰 역시 할아버지 권유로 시작하게 됐다고. 그는 "처음에 외관에 빠져서 사달라고 했다. 저는 장난감 다루듯이 사달라고 했는데 제대로 배워보라고 하셨다. 할아버지 덕분이다"라고 덧붙였다.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캡처
이어 정동원은 "할아버지가 '누가 울어'라는 노래를 좋아하셨다. 그래서 그 곡으로 선곡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할아버지께서 자랑스럽게 생각 하시는 장손 동원군 누가울어 기대하고 기대합니다(김**)", "하늘나라에서 너무나 뿌듯하게 응원하고 계실겁니다 동원군 화이팅(유**)", "할아버님 살아계셨음 얼마나 좋을까하는 생각이 자꾸드네(동**)", "정동원 할아버지 좀 더 건강하셨으면 얼마나좋을까 마음이 아파요이렇게 손주잘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d**)" 등의 반응을 보였다. 

'불후의 명곡'은 여러 가수들이 다양한 장르의 명곡을 재해석해 부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 KBS2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