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잘 다녀와"…비투비 정일훈, 서은광 손 잡은 채 눈물 젖은 한마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비투비 임현식이 서은광을 향해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2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임현식과 육성재 입대를 배웅하기 위해 비투비 멤버들이 모였다. 

이날 서은광은 비투비 멤버들과 전화통화를 이어갔다. 정일훈에게 전화를 근 그는 "우리 도착해서 지금 너희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이제 서울에서 빠져나왔다"고 농담을 건냈다. 이어 서은광을 향해 "형은 오늘 한번 더 간다며"라고 장난을 쳤다. 당황한 그는 "왜 그래. 형 두번 보내지 마"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도착한 임현식을 본 서은광은 얼싸안으며 반가움을 표했다. 군입대를 앞두고 한숨을 내쉰 그는 "잠이 안 오더라고"라며 씁쓸해했다. 

갑자기 고개를 숙인 정일훈의 모습에 멤버들 모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서은광을 향해 "잘 다녀와라"고 농담을 건내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때 일훈이 찐으로 우는줄 알고 울컥했는데(h**)", "서은광 폰케이스에 자기 얼굴 붙이고 다니고ㅋㅋㅋㅋ(y**)", "이때 정일훈 보고 맴찢어졌다고(스**)", "맴찢 비투비 완전체 기다릴께 고거신기(i**)", "비투비 다시 완전체 돌아오길 바랄게요(웅**)"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니저들의 거침없는 제보로 공개되는 스타들의 리얼 일상! 그리고 시작되는 다양한 '참견 고수'들의 시시콜콜한 참견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55분 MBC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