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원광대 군포산본병원 업무재개…접촉자 16명 모두 음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남성 간호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23일 일시 폐쇄에 들어갔던 경기 군포 원광대학교 산본병원이 업무를 재개했다. 또 접촉 직원 16명 모두는 음성판정을 받았다.

24일 병원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께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으로부터 병원폐쇄 해지 통보를 받았다. 따라서 사실상 이날 오전부터 정상업무에 들어갔다. 월요일인 25일부터 외래진료도 평소처럼 가동된다.

앞서 23일 산본병원 신관 9층 병동에 근무하는 남성 간호사 A(25) 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방역을 위해 병원이 임시 폐쇄됐다.

A씨는 18일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근무한 뒤 19일 질병관리본부 통보를 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19일 미열이 나 검체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으로 나왔고, 22일 다시 검사를 받고 나서 23일 오전 확진됐다.

이에 군포시와 병원측은 병원건물 소독 후 A씨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여 A씨와 접촉한 같은 병동 근무 직원 16명을 자가 격리시켰다. 이들은 모두 검체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다.

병원 관계자는 "다행히 A씨가 18일 근무하면서 줄곧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소독을 철저히 해 병원 내 추가 감염이 일어나지 않은 것 같다"며 "평소처럼 모든 업무가 정상적으로 재개 됐다“고 전했다.

한편 확진자 A 씨는 지난 17일 오후 7시부터 이튿날 오전 3시까지 용인 73번 확진자(26·안양시 거주)와 23일 현재 7명의 확진자가 방문한 안양시내 일본식 주점 '자쿠와'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군포=뉴시스] 박석희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