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욕, 최대 10명까지 모임 허용…주말엔 해변 재개장(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미국 뉴욕주(州)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조치 완화를 확대하고 나섰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관련 일일 기자회견에서 "어제(22일) 밤 최대 10명의 사람이 모이는 모임을 허용한다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를 유지한다면 뉴욕시를 포함한 뉴욕주 내 어디서든 10명까지의 모임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번 행정명령이 통과됨에 따라 뉴욕시민들은 미국 현충일인 메모리얼데이(25일) 연휴에 가까운 공원 등에서 소풍을 즐길 수 있게 됐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다만 개인 간의 거리는 약 2m를 유지해야 하고, 이 거리를 유지할 수 없을 때는 마스크를 써야만 한다.

쿠오모 주지사의 행정명령은 지난 22일 뉴욕시민자유연맹(NYCLU)이 뉴욕주의 봉쇄에 항의해 뉴욕시청사 앞에서 시위를 벌이다 체포된 여성을 대신해 소송을 제기한 뒤 이뤄졌다.

그러나 뉴욕시의회 보건위원장 등은 "이번 명령은 보건 전문가들이 내린 게 아니다"며 빠르게 반발했다.

마크 레빈 보건위원장은 이날 트위터에 "소송전 이후 나온 이 충격적인 명령에도 모임과 관련된 (코로나19 확산) 위험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며 "특히 실내에 있는 경우 더욱 그렇다"고 지적했다.

그는 "법원이 우리에게 강요한 것과 상관없이, 우리는 시민들이 계속해서 똑똑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뉴욕의 해수욕장도 24일부터 재개장한다. 다만 수영은 여전히 금지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전날인 22일 코로나19 기자회견에서 해수욕장의 재개장을 언급하며 "해변 산책과 일광욕만 허용된다"고 선을 그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해변가에 구조대는 없다"며 "수영을 위해 해수욕장에 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영을 허용할 경우 많은 사람들이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을 시작한다"며 코로나19가 확산될 위험이 크다고 설명했다.

또한 해변에 인파가 몰려드는 것을 막기 위해 수백 명의 경찰과 자원봉사자를 배치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반하는 이들에게 경고를 하고, 마스크를 나눠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이번 주말 우리 해변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방역) 규칙을 따르는 모습을 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부 플로리다주 등은 지난 18일 해변을 재개장하는 등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뉴욕주는 상대적으로 느린 정상화 속도를 유지하며 상황을 살피는 중이다.

뉴욕주 10개 행정구역 중 7곳은 뉴욕주정부가 내놓은 경제 재개 기준을 충족한 후 일부 비필수업종의 운영이 시작됐다. 그러나 뉴욕시와 교외 지역은 여전히 해당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봉쇄 상태를 지속하고 있다.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