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형’ 임영웅X이상민, 절절한 감성→웃음 사로잡은 ‘가슴 아프게’ 무대…트로트와 랩의 만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임영웅과 이상민이 색다른 무대로 웃음과 감성을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았다.

2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아형)’에 ‘미스터트롯’의 TOP7(임영웅, 영탁, 김호중, 장민호, 정동원, 이찬원, 김희재)가 출연했다.

지난주 방송에 이어, TOP7과 함께 한 오늘 방송에서는 2인 1초 팀을 이룬 트로트대전이 펼쳐졌다. 임영웅과 이상민은 진상팀이라는 이름으로 뭉쳐, 회으를 가졌다.
 
JTBC ‘아는 형님(아형)’
이상민은 임영웅의 서포트를 자처하며, 철저하게 임영웅이 빛날 수 있는 무대를 만들기 위해 선곡을 양보했다. 임영웅이 분위기를 띄울 수 있는 신나는 곡을 선택하려 했으나 이상민은 임영웅의 가창력이 돋보일 수 있는 곡을 선택하기를 독려했다.

이에 임영웅은 남진의 ‘가슴 아프게’를 선곡 확정지었다. 절절한 감성이 필요한 곡을 선곡 후, 래퍼인 이상민은 자신의 파트에 대해 고민했다.

결국 이상민은 임영웅의 노래 중 적절한 타이밍에 랩·나레이션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임영웅의 절절한 감성이 돋보이는 ‘가슴 아프게’가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리는 한편, 이상민의 갑작스러운 나레이션 및 추임새 등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두 사람은 민경훈·장민호 팀과 공동 우승을 차지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