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더킹 영원의 군주' 우도환과 정은채 대한민국에서 마주치다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더킹 영원의 군주’에서 정은채가 대한민국으로 넘어왔다.
SBS 더킹 영원의 군주 캡처
SBS 더킹 영원의 군주 캡처


23일 방송된 ‘더킹 영원의 군주’에서는 송정혜(서정연 분)이 자살을 시도하는 것이 그려졌다. 송정혜가 자살을 시도하
지만 이림(이정진 분)이 보낸 수하들이 송정혜의 자살을 막는다. 이림의 수하들은 송정혜에게 안정제를 투여하며 “한숨 주무세요. 일어나시면 다 치료되어 있을 것이다.” 라고 달랜다. 송정혜는 CCTV를 노려보며 “산 사람은 죽이고 죽으려는 나는 매번 살려내다니 정말 신이 될 모양이다.” 라며 지긋지긋해한다. 결국 송정혜는 의식을 잃게 된다.

한 편 조은섭(우도환 분)과 조영(우도환 분)은 서로의 몸을 바꿔치기해 있는 상황. 명나리(김용지 분)은 “요즘 조은섭이 좀 이상하다.”고 의심한다. 명나리의 가게에 찾아온 조영은 구서령(정은채 분)과 마주친다. 정은채는 대한민국으로 넘어와 명나리의 가게에 온 것. 두 사람은 눈이 마주치지만 조영은 “내 잡채 도. 가지러 오라고 불렀잖아.” 하며 조은섭의 흉내를 냈고 덕분에 위기에서 벗어나게 된다. 조영은 명나리의 차를 빌려 이동한다. ‘더킹 : 영원의 군주’는 평행세계를 오가며 펼쳐지는 황제 이곤과 강력반 형사 정태을의 로맨스 판타지물로 매주 금토 SBS에서 22시에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