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화양연화’ 유지태, 이보영에게 “나 너한테 돌아갈거야”라고 고백하고 박시연은 “이혼은 못해 주겠다”…문성근은 이보영 만나서 ‘협박’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서 유지태는 이보영에게 다시 돌아갈 것을 고백하고 문성근은 이보영을 만나서 경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3일 tvN 주말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9회’에서는 재현(유지태)는 지수(이보영)에게 다시 돌아갈 것을 고백하고 자신의 일을 하나하나 정리를 했다.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 방송캡처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 방송캡처


재현(유지태)는 지수(이보영)에게 "지수야. 나 너한테 돌아갈거야. 멈추지도 않고 뒤돌아보지도 않고"라고 고백했다.  지수(이보영)는 재현에게 "요 며칠 그리고 오늘까지. 무슨 영화 속 주인공 같았다. 그리고 오늘은 최고의 장면이었는데. 선배랑 걸을수록 발걸음이 무겁다"라고 말했다. 

재현은 "너한테도 누구한테도 부끄럽지 않은 길을 갈거야. 정리할게 있어서 시간이 걸릴지 모르지만 나 너한테 돌아갈 거야"라고 말했다. 

장회장(문성근)은 검찰이 출동하자 재현(유지태)가 차명계좌 말고도 비자금까지 알고 검찰에 제보했다는 사실을 알고 재현을 파멸시킬 계획을 세웠다. 재현은 서경(박시연)에게 "지수를 만나기 전부터 당신과 나는 끝났어. 당신은 다른 남자를 만났어. 아버님과의 싸움이 끝나면 우리는 헤어질거야"라고 말했다.

이에 서경(박시연)은 재현에게 "미안한데 이혼은 못해 주겠다. 내사랑이 없으면 그 여자 사랑도 없어야 한다라고"라고 말했다. 장회장(문성근)은  지수를 보고 "많이 닮았네. 윤형구 검사장의 하나 남은 자식. 아픈 손가락. 그 일 있기 전까지 나랑 친했는데. 딸래미가 서울대 갔다고 자랑했는데"라고 말했다.

그러자 지수(이보영)은 "추억팔이 하자고 날 만나자고 한 건 아니죠"라고 했고 장회장은 지수에게 "고매한 분의 따님이 왜 우리 사위를 만나나? 혹시 돈이 필요해? 내가 아버지와의 인연을 생각해서 도움을 줄 수 있다. 내가 사위한테도 말했는데 내 새끼 일이라면 가만히 안 있겠다. 경고라면 경고다"라고 하며 지수를 협박했다.

또 재현(유지태)은 지난 해 노조 대표로 만난 권혁수의 아버지가 회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것을 보고 그를 지수의 이혼한 남편 세훈(김영훈)이 변호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지수는 재현에게 마음을 조금씩 열었지만 세훈(김영훈)이 과거 부당 해고와 관련된 재현의 과오를 들춰내고 혼란스러워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tvN 주말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