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화양연화’ 이보영, 유지태와 성당에서 만나고 어깨에 기대고 “라면 먹고 갈래요?” 유지태는 이영애에 이어 ‘라면 데이트’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서 유지태는 성당에서 이보영을 만나고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3일 tvN 주말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9회’에서는 재현(유지태)은 그 동안 지수(이보영)에게 주지 못했던 마음을 선물에 담에 표현했다.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 방송캡처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지수(이보영)은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리고 이혼한 남편 세훈(김영훈)과 합치기로 했지만 재현(유자태)의 만류에 합치지 않겠고 세혼에게 통보하게 됐다. 재현(유지태)은 과거 자신을 숨겨줬던 성당으로 갔고 그 곳에서 지수(이보영)을 만나게 됐다. 

재현은 지수에게 "여기는 아실리(Asillie 신성한 곳)니까"라고 하면서 지수의 머리를 자신의 어깨에 기대게 했다. 지수도 재현의 어깨에 기대어 "여기 계속 있을래요. 여기에 있으면 우린 괜찮을거니까"라고 하며 편안한 시간을 보냈다.

재현은 지수를 집으로 데려다줬고 지수는 재현에게 "라면 먹고 갈래요?"라고 했고 둘은 편의점에서 컵라면을 먹었다. 재현은 지수와 커피를 마시면서 "밥 먹고 커피 마시고 데이트 아니냐? 요즘 말로 오늘부터 1일 인가?"라고 말했다.

지수는 재현에게 "이렇게 우리 만나면 돌 맞을지 모른다"라고 했고 재현은 돌은 내가 다 맞겠다"라고 했고 20여 년 만에 너무나 안쓰러운 모습으로 변해버린 지수의 아버지 형구(장광)을 마주하게 됐다.

또 재현은 형구가 있는 요양원에 피아노를 기부하고 지수가 칠 수 있게 했고 자신을 망친 형구의 변해 버린 모습에 안타까워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tvN 주말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