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는형님' 영탁X김희철, 채정안 댄스 '완벽 재현' "찰떡 콤비"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아는 형님'에서 영탁과 김희철이 채정안의 댄스를 완벽하게 재현했다.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23일 오후 9시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231화에서는 경연 순서 결정전이 시작됐다. 믹스 음악 퀴즈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신동이 문제를 출제했다. 이찬원, 정동원 모두 "뭐지?"하고 고개를 갸웃하고 있을 그때 이수근도 "멜로디가 너무 들어온다"며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집중해서 듣던 영탁은 "아, 미치겠네"라며 웃었고 이에 김희철도 공감하며 "노래 멜로디가 너무 세"라고 말했다. '아는 형님'에 나와서 이 노래를 부른 적이 있다는 신동의 힌트에 모두가 집중했다. 이찬원은 "아는 형님에 조용필 선배님은 안 나왔었는데"라고 말했고, 이에 이수근이 웃어 보였다.

곧 이수근이 집중하기 시작했고 신동은 가사에 들어간 춤을 추었다. 이찬원이 '버저'를 누르고 "이정현의 '와'와 '여행을 떠나요'"를 외쳤으나 실패했다. 김희철과 영탁 팀도 엄정화의 '포이즌'을 말해 실패한 가운데 김희재도 '몰라'를 외쳤다가 정답을 맞히지 못했다. 이어 신동이 "엄정화 아닙니다!"라고 힌트를 제시했고, 이상민이 버저를 눌렀다.

이수근은 "이지혜의 '몰래한 사랑'"을 외쳤으나 당연하게도 정답을 맞히지 못했다. 신동은 "후렴구를 한번 불러드릴게요"라고 말했고 서장훈과 김희재가 버저를 눌렀으나 채정안의 노래를 맞히지 못해 실패했다. "가사의 제목을 모르겠어"라고 말했고, 강호동이 "제목이 뭔데?"라고 물었고 서장훈은 "알면 안 가르쳐주지"라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곧 영탁과 김희철 팀이 채정안의 '무정'을 알아내 정답을 맞혔다. 두 사람은 채정안의 노래에 맞춰 춤을 추며 즐거워했고, 이어 완벽하게 채정안의 춤을 재현했다. 이로써 '영철' 팀이 10점을 획득했다. 장민호는 "한번도 못 눌러봤어"라며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여전히 이찬원, 이수근의 '원수'팀이 1등이었다. JTBC의 간판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