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번다녀왔습니다’ 차화연, 이민정-오윤아-이초희와 저넉식사하고 포장마차 2차…안길강은 기도훈 흉내내며 이정은에게 ‘꽃다발 선사’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차화연이 딸들과 저녁식사와 포장마차 2차를 가게 되고 김보연이 이 모습을 목격하고 질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3일 방송된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 33-34회’에서는 준선(오대환)은 드디어 원하던 가족 외식을 하게 되고 현경에게 마음을 고백하고 옥분(차화연)은 딸들과 저녁식사와 포장마차 2차를 하게 됐다.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방송캡처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방송캡처


규진(이상엽)은 출근하면서 엘리베이터에서 정록(알렉스)을 만나서 "선생님이 원장님으로 와서 기뻤는데 너무 편애하시는 것 같더라고요. 송나희 선생님만"이라고 했고 정록은 "윤선생님 의외로 샘이 많다"라고 답했다.

이때 엘리베이터 안으로 나희(이민정)이 들어왔고 정록을 보고 "사실 원장실에 들르려고 했는데 저 집에서 나오지 않아도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록은 나희에게 "잘됐는데 왜 나는 섭섭한 기분이 들죠"라고 했고 정록은 규진에게 나희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또한 치수(안길강)은 밀당을 하는 초연에게 시장 안의 꽃미남 효신(기도훈)처럼 오토바이를 타고와서 장미꽃다발을 건넸다. 그러자 주리(김소라)와 가연(송다은)은 "저 아저씨 찐인 것 같다"라고 했고 초연은 "지난 번처럼 소고기나 주지. 먹지도 못하는 꽃이 뭐냐?"라고 했지만 표정은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옥분(차화연)과 나희(이민정), 가희(오윤아), 다희(이초희)는 모처럼 여자들끼리 일식 집에서 모이게 됐고 뒷모습만 본 회사원의 헌팅을 받게 되고 2차로 포장마차에 가게 되고 윤정(김보연)은 그 모습을 목격하고 질투하게 됐다.  

또 준선(오대환)은 집에 있는 남자들을 위해 봉골레 파스타를 만들지만 실패했고 짜장면을 시켜 먹으면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는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