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동완 측, ‘사생’ 가평집 주거침입에 경고…지난해 여름부터 지속된 스토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김동완이 계속되는 사생의 만행에 경고했다.

23일 김동완의 소속사 측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동완의 개인적인 공간에 찾아오는 한 사생에 대해 언급했다.

소속사 Office DH 측은 “작년 여름부터 김동완님의 집으로 찾아오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그 사람에게 직접 회유도 해보고, 경찰에 신고도 해서 한동안 나타나지 않았던 그 사람이 오늘은 아예 담을 넘어서 문 앞까지 들어와 있었습니다.
지금까지는 담 밖에서 있었지만 오늘은 담을 넘었기 때문에 이는 명백한 무단 침입입니다”라고 전했다.
 
김동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동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그동안 수시로 찾아온 이 사람을 혹시라도 아는 분이 계신다면 다시는 이런 행동을 하지 않도록 만류를 부탁드리겠습니다”라며 당부했다.

김동완과 소속사 측은 지속적으로 사생 등의 스토킹 행위에 대해 경고해왔으나 이번에는 무단으로 주거침입까지 이어지자 사진을 찍어 강도높은 경고를 전했다.
 
소속사 공식 인스타그램
소속사 공식 인스타그램

이에 팬들은 “선처하지마시고 주거침입으로 신고 꼭 하시길 바라요. 저건 팬이 아니에요. 그냥 범죄자일 뿐입니다“ “제발 우상이면 우상으로서 연예인이면 연예인으로서 좋아해주세요. 선을 넘지 마세요” “제발 법으로 다스려주세요 어떻게 남의 집에 함부로 들어갈수가 있냐구요”라며 소속사 측의 법적인 강경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이 소식에 누리꾼 역시 “김동완 조용하게 살고싶어서 브이앱으로도 체감가능할만큼 쌉시골로 이사갔단 말임... 저번에도 사생 시끄러웠었는데 스트레스 받는다고” “왜 저래... 결혼 안 하는거 이해가간다. 트라우마야 여자를 어떻게 믿어” “스토킹은 무조건 신고해야해 설득되거나 달래서 해결되는 인간들 아니고 스토킹강도는 원래 계속 에스컬레이팅돼 피해있을때마다 신고를 해야 그사람이 더 큰 처벌받을 근거가 생기는거야”라며 분노하고 있다.

김동완은 지난해에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집을 찾아낸 사생이 자신의 우편물에 낙서한 흔적을 공개하며 고통을 호소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