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놀토' 게스트 윤두준, 군제대 후 예능 출연 "아직 TV가 어색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윤두준과 정세운이 ‘놀토’에 출연해 예능감을 뽐냈다.

23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서 는 ‘배달해서 먹힐까?’에서 첫 영업부터 환상의 케미를 뽐낸 윤두준과 정세운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식사 때마다 ‘놀토’를 본다는 정세운은 “하키 노래 정도의 난이도가 나오면 좋겠다. 오기가 생긴다”며 의욕을 드러냈다. 윤두준은 “남들이 속닥거리는 소리는 기가 막히게 잘 듣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받아쓰기에는 “무조건 3차전 각이다”라는 원성이 빗발친 최악의 난이도 문제가 출제됐다. 지난주 멤버들의 맹활약에 약이 오른 제작진이 굶길 작정으로 고난도의 노래를 선곡, 출연진들의 항의가 폭발한 것. 윤두준은 “너무 어렵다. 날을 잘 못 잡은 거 같다”며 탄식했고, 자신감 넘치던 정세운 역시 “진짜 하키 급의 노래가 나올 줄 몰랐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급기야 멤버들은 “부끄러울 정도의 작문”이라고 입을 모을 정도로 아무말 대잔치를 이어가 재미를 더했다.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아비규환의 상황 속 힌트를 얻기 위한 윤두준, 정세운의 꽉 찬 존재감이 이목을 모았다. “전역한 지 얼마 안돼 TV가 어색하다”는 고백이 무색하게 윤두준은 예능감 넘치는 성대모사를 보여줬다. 정세운도 줄넘기 개인기에 이어 신동엽과의 콜라보 무대마저 선보이며 끼쟁이에 등극했다. 한편 지난주에 이어 이날도 문세윤이 실력을 발휘에 나선 가운데, 냉탕과 온탕을 오고 가는 받쓰 결과가 예고돼 기대감을 높였다.

이 밖에도 이날 간식 게임에는 ‘놀토’ 대표 게임인 ‘도플갱어 퀴즈’가 출제됐다. 엉뚱한 오답을 이어가던 김동현은 과거 신동엽이 자신을 향해 “지식이 없는 거지 지혜가 없는 게 아니다”라고 했던 발언을 몇 번씩 언급하며 고군분투해 도레미들을 배꼽 잡게 했다. 

여기에 윤두준은 2년간의 공백을 깨고 방송에 적응하기 위해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하는가 하면, 정세운 역시 간식 쟁취를 위해 웃음기 없이 게임에 임해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요리왕’ 콘셉트에 맞춰 레이먼 킴과 김소희 셰프로 분한 문세윤, 박나래의 소름 돋는 싱크로율은 물론, 문세윤, 넉살, 붐의 2행시 퍼레이드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펼쳐졌다는 후문이다.

tvN 주말 버라이어티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서는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김동현,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도레미 마켓’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