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편스토랑' 오윤아, 자폐증 아들의 눈물 "엄마 죄송합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배우 오윤아가 '편스토랑'에 출연 중인 가운데 아들을 향한 그의 애틋한 마음이 감동을 안겼다.

지난달 3일 방송된 KBS '편스토랑'에서는 오윤아가 자폐증을 앓고 있는 아들 민이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오윤아는 "(아들이) 태어났을 때 호흡곤란 증세가 있었다. 반나절 동안 인큐베이터에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16개월 때 탈장이 생겨서 몇 번을 병원에 갔는데 잘 안돼서 전신마취까지 한 후 수술을 했다. 그때부터 아들이 내 눈을 피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소아과 선생님과 상담을 많이 했었는데 괜찮다고 하셔서 유아원을 안 보내려다 보냈다. 홍콩에서 화보 촬영 중 어느 날 아들에게 문제가 있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전했다.
 
KBS '편스토랑' 방송 캡처
KBS '편스토랑' 방송 캡처

오윤아는 "'왜 내 아이가 아플까. 왜 아프게 됐을까' 이런 생각때문에 힘들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아들 민이는 자신의 감정을 제어하지 못해 눈물을 터뜨렸고 오윤아는 "민이 잘하지? 민이는 최고야"라며 아들을 다독였다.

민이는 엄마 품에 안겨 "엄마 죄송합니다"라고 울었고, 오윤아는 "민아 괜찮아. 안 죄송해도 돼"라고 위로했다.

오윤아는 아들이 감정이 제어가 안돼 자신을 꼬집기도 했었고, 그리고나선 미안해한다고 말했다. 오윤아의 사랑과 노력 덕분에 지금 민이 상태는 많이 좋아졌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