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태원 클럽발 확진 219명으로 늘어…5차 감염 '2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19명으로 늘었다. 클럽발 5차 감염자도 2명이나 나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3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1165명으로 전날 0시보다 23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 23명 중 19명이 국내에서 발생한 지역사회 감염 사례였고, 이 중 클럽 관련 확진자가 10명이다.

이날 정오(낮 12시) 기준으로 클럽 관련 확진자는 총 219명으로 집계됐다. 남성 173명, 여성 46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03명, 경기 55명, 인천 40명, 충북 9명, 부산 4명, 경남 2명, 전북 2명, 대전 1명, 충남 1명, 강원 1명, 제주 1명이다. 충북의 경우 9명 중 8명이 국방부 격리시설에 있다가 발생한 사례다.

연령별로는 19∼29세가 121명으로 가장 많다. 뒤이어 30대 32명, 18세 이하 25명, 40대 18명, 50대 12명, 60세 이상 11명 순이다.

감염 경로별로는 이태원 클럽 방문자가 95명이다. 이들의 가족, 지인, 동료 등 접촉자가 124명이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4월 24일~5월 6일 사이에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분들에 대한 증상유무와 관계없는 검진하고 있다"며 "최대 잠복기를 클럽으로 한정한다면 지난 21일부로 지나간 것은 사실이나 1차 감염으로부터 시작된 전파의 연결고리를 찾아나가보니 5차 전파가 2명이 확인되는 등 전체적으로 이태원 클럽에서 발견된 전체 연결고리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당시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는데 무심코 지나쳤던 분들이 있다면 늦었더라도 검사를 받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증상이 있었는데도 검사를 받지 않았다면 두말할 것 같이 반드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세종=뉴시스] 변해정 구무서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