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우 김지수, “이른 나이부터 세상과 작별하는 경험多…‘웰다잉’ 자주 생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배우 김지수가 ‘웰다잉’ 죽음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23일 김지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언제부터인지는 아주 정확하지 않지만...언제부턴가 웰다잉에 대해서 자주 생각해보고 죽음을 의식하고 산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누군가는 죽음에 대해 생각하기에 아직 이른 나이 아니냐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이른 나이부터...세상과 작별하는 죽음을 많이 경험해서인 것 같다”며 “그 경험을 통해서..죽음은 삶의 저 끝에 있는 게 아니라 매 순간 내 곁에, 내옆에 바로 있는 거구나 여러 번 보고 깨닫는다”고 말했다.
 
김지수 인스타그램
김지수 인스타그램
이어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또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들을 얼마나 더 많이 사랑해줘야 하는지, 일터에서 웃으며 일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큰 욕심 부리지 않고 사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자꾸자꾸 생각하게 된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그는 “결국 끝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잊지 않고 화가 나는 순간이든 누가 미워지는 순간이든 견디기 힘든 수간이든. 너그러워지고 웃을 수 있는 내가 좀 더 되기를 오늘도 기도하며 #소중한 지금”이라고 덧붙였다.

그가 말한 웰다잉은 살아온 날을 아름답게 정리하는, 평안한 삶의 마무리를 일컫는 말이다. 최근 1인 가구나 고독사 등이 확산하면서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한편 김지수는 지난달 종영한 MBC 드라마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에 출연해 소름 끼치는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