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풍문으로 들었쇼’ 다이어트 여배우 A·B는 누구?…“제작자도 말릴 정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풍문으로 들었쇼’가 여배우 A·B 씨와 관련된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다이어트를 주제로 다양한 스타들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다이어트에 성공한 스타들도 있는 반면 실패한 스타들도 있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김지현 기자는 “여배우 A 씨가 보기와 달리 통통하다”라며 “통통한 게 잘 안 보이고, 한복을 입는 작품을 많이 했었다”라고 말했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이어 “로맨틱 코미디 영화에 출연하게 되면서 들키게 됐다. 영화 제작자는 ‘여배우 A 때문에 죽겠다. 너무 먹는다’라고 호소하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여배우 A 씨는 주변의 조언에도 밥에 간식까지 골고루 먹으며 “첫 장면과 마지막 장면에서 딴사람이 돼 있어 CG로 깎아 내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안진용 기자는 여배우 B에 대해 “독보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는데 이분이 출연한 CF는 움직임이 없다”며 “이 이유는 CG로 날씬하게 보정해야 하므로 움직임을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CF 이미지를 보면 완벽 그 자체지만, 실제로 일하는 스태프들은 후반 작업으로 고민이 많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