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희열의 스케치북’ 김호중, ‘스타킹’ 출연 계기…“결국엔 나를 더 알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 김호중이 ‘스타킹’ 출연 계기를 밝혔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파바로티’ 가수 김호중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김호중의 ‘스타킹’ 출연 당시 모습이 재조명되면서 유희열은 사진을 보며 “당시 모습이랑 똑같다”며 현재 김호중과 비교해 보기도 했다.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캡처
‘스타킹’ 출연 계기에 대해 묻자 김호중은 “사실 방송하는 자체가 무서웠다”며 “집안이나 개인사를 밝혀야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콩쿠르 나가게 되면 김천에서 서울에 오려면 심야버스 타고 올라오고 해야 된다”며 “교장 선생님께서 ‘김밥 사 먹을 돈, 돈가스 사 먹고, 돈가스 사 먹을 돈 고기 사 먹어라’라며 돈을 쥐여주셨다.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그는 “학교에서 나를 받아주시고 많이 보살펴주셨는데, 학교도 알릴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었다. 그런데 나를 더 알리게 됐더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또한, 예고로 진학해 성악 전공한 김호중은 어려운 형편 때문에 음악을 포기한 시절을 언급하며, 영화 ‘파파로티’의 인물을 만든 서수용 선생님과 감동적인 인연을 전했다.

아울러 이날 김호중은 ‘네순 도르마’, 김범수 ‘보고싶다’, ‘울엄마’, ‘파트너’ 등 무대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