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부의 세계’ 한소희, “집안 권력에 등 떠미려 살았던 여다경…사랑에 목매는 캐릭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부부의 세계 스페셜'에 출연한 한소희가 자신이 생각한 여다경 캐릭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부부의 세계 스페셜'에서 한소희는 "부모의 부와 권력에 등 떠밀려 살아왔던 캐릭터였던 것 같다"며 여다경에 대해 설명했다.
 
JTBC '부부의 세계' 화면 캡처
JTBC '부부의 세계' 화면 캡처

  
이날 '부부의 세계 스페셜'에서 한소희는 "그래서 사실 다경이를 가만 보면 자기의 일이나 앞으로의 인생보다는 사랑, 감정에 목매는 캐릭터가 아니었나 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총 16회로 종영한 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영국의 드라마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부부의 세계'는 원작 영드와 일정 부분 비슷한 맥락의 결말로 마무리 됐다.

한소희는 '부부의 세계'에서 여다경 역을 연기하며 이태오(박해준 분)와 불륜을 저지르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

특히 '부부의 세계' 속 한소희가 연기한 여다경 캐릭터의 집과 옷,가방 등 패션도 함께 주목 받았다. 여다경 역을 연기한 한소희의 대중적 인지도도 상승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