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탁, 막걸리 광고에서 ‘신선탁’ 변신…“파란색 우리 팬 색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미스터트롯’ 영탁이 막걸리 광고 촬영 현장에서 신선탁으로 변신했다.

22일 영탁의 유튜브 채널 ‘영탁의 불쑥TV’에서 막걸리 광고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영탁은 신선으로 변신하기 위해 가발을 썼다.

그는 뮤지컬 이후 오래만에 가발을 착용한다며 “오늘 하루종일 이거 쓰고 있는거야”라고 걱정했다. 가발을 쓰고 영탁은 “이거 약간 이수근 선배님 고음불가같다”며 즉석에서 고음불가를 선보였다. 
 
영탁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영탁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그는 임영웅 노래는 물론, 과거 뮤지컬 대사까지 소화하며 분장 시간을 보냈다. 이어 머리띠부터 푸른 의상까지 모두 갖춰 입은 영탁은 신선으로 변신했다.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간 영탁은 막걸리를 들고 “와 이쁘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색깔이다. 우리 팬카페 색깔이다”고 팬들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촬영을 위한 바람이 나오자 그는 “어벤져스된 것 같다. 하늘을 날 것 같다”며 아이처럼 좋아했다. 

영탁은 촬영된 영상을 보고 “와 멋있다”며 “아 저 뒤에 CG 입히면 진짜 멋있겠다”고 만족했다. 영상 촬영은 물론, 지면 사진 촬영도 완벽하게 소화했다. 그는 “턱을 많이 깍아야 할 듯 하다”며 “돌려깎기 수준으로”라고 셀프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촬영이 모두 마무리되자 영탁은 스태프들 하나하나 손 잡고 인사하며 “수고하셨다”고 외쳤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