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국무 "中, 홍콩 자치권 종말 고하려 해"...보안법 재고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 제정은 중국이 홍콩에 약속한 자치권에 '종말을 고하는 일'이라고 비판하면서 재고를 촉구했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은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의 일방적이고 독단적인 홍콩 국가보안법 도입 제안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는 "홍콩에 확립된 입법 절차를 우회하고 홍콩 국민의 의지를 무시하는 결정은 유엔에 제출된 협정인 중국·영국 공동성명(1984년 홍콩반환협정)에 따라 중국이 홍콩에 약속한 높은 수준의 자치권에 종말을 고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1997년 영국으로부터 홍콩을 반환받은 뒤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를 시행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홍콩은 자유의 요새로 번성해 왔다. 미국은 중국이 국제적 의무를 준수해 이 처참한 제안을 재고하고 홍콩의 높은 자치권과 민주적 제도, 시민의 자유를 존중하길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들 요소는 미국법 아래 홍콩의 특수한 지위를 보존하기 위한 핵심"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영 공동성명 및 기본법 아래 보장되는 홍콩의 자치권과 자유에 지장을 주는 모든 결정은 필연적으로 일국양제와 그 영토의 지위에 관한 우리의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홍콩 사람들과 함께한다"고 강조했다.

22일 개막한 중국 전인대에는 홍콩 보안법 도입에 관한 결의안 초안이 제출됐다. 보안법은 홍콩에서 시위 등의 국가 분열 행위를 금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의 법민주 진영은 중국이 보안법을 직접 제정한다면 사실상 일국양제의 끝장을 의미한다고 반발했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