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우새’ 장민호, 아파트 드레스룸 공개…영탁이 말했던 ‘미담 증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 장민호가 영탁에게 자신의 의상을 나눠주는 모습을 보여준다. 과거 임영웅과 영탁 등이 언급한 '의상 나눔' 미담이 확인 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 장민호는 자신의 아파트를 찾아 온 영탁을 위해 드레스룸을 개방한다.

이날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 장민호는 깔끔하게 정돈된 드레스룸을 보여준다. 장민호의 드레스룸에는 그가 입는 수트 등이 정갈하게 걸려 있다.
 
SBS '미우새' 화면캡처
SBS '미우새' 화면캡처

  
영탁은 재킷 하나를 고른 뒤 "내가 제일 좋아하는 새"이라며 즐거움을 감추지 못한다. 이후 영탁은 재킷에 이어 바지, 셔츠, 넥타이, 구두 등을 모두 매치한다.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 영탁은 "한 벌 완료. 한 벌 더 가져가야지"라며 또 다른 옷을 입어보기 시작한다. 어두운 컬러의 재킷에 이어 흰색 정장 재킷을 입은 영탁이 "바지는 없나요"라고 묻자 장민호는 "됐어 이제 그만 나와 짜증나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SBS '미우새' 화면캡처
SBS '미우새' 화면캡처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 예고 영상이 공개된 이후 네티즌들은 "장민호님 너무 착하시내요 아낌없이동생들에게 주고 너무 기뻐하네요", "민호씨 말투가 넘 귀여워요. 밉지않고 센스있는 자꾸땡기네요", "민호님 영탁님 보면 찐 우정이라 두사람 너무사랑스럽습니다 영탁님 바라보는 우리 민호님 사슴눈 너무 선합니다 두분우정 영원하세요송대관님 태진아 선배 처럼요 두분 화이팅!", "장민호 나눔이 몸에 벤 신사", "#장민호 동생한테 주는게 저렇게 좋을수가 진짜 저런인성은 타고나야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과거 영탁은 '라디오스타' 등에 출연해 임영웅과 함께 장민호에게 용돈을 받았던 사연, 무대 의상 등을 물려 받은 사연 등을 언급하며 미담을 전했었다.

'미우새' 주인공으로 등장해 혼자 지내고 있는 집 내부를 공개한 장민호는 40대 나이지만 아직까지 결혼하지 않은 미혼이다. '미스터트롯' 출신 장민호는 트로트 가수 데뷔 전 아이돌 그룹 유비스 멤버로 활동했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