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편애중계’ 김성주, 홍진영-박현빈과 함께 나온 진성 ‘보릿고개‘ 작곡가 김도일 뜻밖의 예능감에 “무게감은 작곡가님이 안 될 듯 박현빈 씨 부탁”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편애중계’에서는 트로트 가수 홍진영, 박현빈, 김도일 작가가 나와 20대 트로트 선수 편애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에서 김성주, 안정환, 서장훈, 붐, 김제동, 김병현의 진행으로 대한민국 트로트계의 트로트 흥 남매 박현빈, 홍진영과 김도일 작곡가가 출연했다.

 
MBC ‘편애중계’ 방송캡처
MBC ‘편애중계’ 방송캡처


대한민국에 불어닥칠 트로트 열풍 속 아직 발굴되지 않은 20대 트로트 샛별을 찾고 중계진과 함께 응원하기 위해서 였다. 먼저 유산슬의 일일 매니저로도 활약했던 보릿고개 작곡가 김도일은 "제가 아끼는 진성의 보릿고개 보다 더 좋은 곡을 주고 싶어서 의뢰했다"며 트로트 후배 양성을 위해 힘을 보태고 싶다는 마음을 밝혔다.

과거 거장 3인방 박현우, 정경천, 이건우가 선물했던 트로트 '신동 대전 우승자' 전유진의 '사랑..하시렵니가?', '10대 트로트 가수왕' 우승자 김산하의 '몰라 몰라'에 이어 어떤 명곡이 탄생할지 기대를 하게 했다.

김도일은 "1500곡 이상 작곡해뒀다. 이번에 10kg를 뺐는데 방송에 나오려고 작정했다"라고 말했다. 김성주는 김도일의 예상치 못한 예능감으로 당황하며 박현빈을 보며 "아무래도 무게감을 작곡가님이 안 될 것 같으니 박현빈씨에게 부탁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박현빈은 "편애중계에서 연락이 왔을 때 거절 할 수가 없었다. 저도 20대 때 데뷔를 했고 트로트를 가장 잘 할 수 있는 나이가 20대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홍진영은 "트로트 가수로서 어떻게 성장하느냐가 20대에 정해진다"라고 진지하게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앞으로 어떤 선수들이 나올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는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