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편스토랑' 이정현 하차, '고추참치비빔면' 마지막 출시 확정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편스토랑'에서 이정현의 '고추참치비빔면'이 출시 확정됐다. 
 
KBS2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
KBS2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


22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에서는 아홉 번째 대결이 실시됐고, 이경규는 오윤아의 메뉴를 꺾고 1승을 거두었다. '참치 피자'를 만든 이경규는 대결 상대로 이영자를 꼽았다. 이영자는 긴장한 기색을 보이며 웃어 보였고, 이어 '편스토랑' 두 거인들의 대결이 시작됐다.

이영자는 '빅마마' 이혜정과 함께 참치 버거를 만들었다. 고기를 과연 대체할 수 있을지 궁금한 가운데, 이영자는 자신의 버거 이름을 '참치쯤버거'라 지었다. 한마음 한뜻으로 모두 이영자를 응원하는 가운데 불안에 휩싸인 이영자가 평가를 받으러 스테이지로 나섰다. 예쁘게 플레이팅된 참치버거에 모두들 "예쁘다"고 감탄했다.

이영자는 "저는 단가를, 일단 이경규 선배님보다 무조건 500원 싸게 할 겁니다"라고 말했다. 편스토랑의 아홉번째 대결, 두번째 라운드. 시식이 시작됐다. 큼직한 크기에 이승철 단장은 패티만 따로 시식해보기도 했다. 이경규는 "햄버거가 너무 커"라고 말했고, 이연복 셰프는 "오, 이거 부드러운데?"라며 좋아했다.

오랜만에 이승철이 복스럽게 식사를 시작했다. 이영자는 "파국에 다다른 이혜정 선생님과의 관계도 생각해주시면"하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연복 셰프는 "사실 아무 얘기도 안 들려요. 맛에 너무 놀라가지고. 이런 맛의 햄버거라면 앞으로도 계속 먹고 싶을 것 같아요"라고 전했다. 

이영자는 "저도 짜장면 살찔 것 같아서 안 먹으려다 이연복 셰프님 덕분에 먹잖아요"라고 말했고 두 사람은 훈훈한 웃음을 나누었다. 김정훈 MD는 "전 솔직히 말하면 이경규 씨 피자요"라고 말했다. 이승철 단장은 "기술적인 부분만 보완하면 이것도 나쁘지 않아"라며 이영자의 버거를 선택했다. 

장고를 거듭하는 평가단. 과연 이경규가 이길지, 이영자가 이길지 궁금한 가운데 평가단의 얼굴엔 수심이 가득했다. 승리자는 이경규였다. 아쉬운 결과에 이영자는 좀처럼 추스를 수 없는 듯 가슴을 부여잡았다. 이승철은 "이번엔 정말 동전을 던져서 결정하고 싶을 정도로 박빙이었어요"라고 말했고 김정훈 MD는 "기존의 참치 마요 상품과 차이점이 적었다"고 말했다.

이정현은 이영자의 결과에 아쉬워했고, 이는 오윤아도 마찬가지였다. 이영자는 눈물을 흘렸고 이에 이정현도 곧 눈물을 보였다. 좀처럼 가시지 않는 승부의 여운 속에 이경규가 조정민을 선택했다. 조정민은 '케밥케'를 선보였다. 새로운 편셰프인 조정민이 탈락했고 이경규가 전진했다. 김우석은 이경규에 '화이팅'을 외쳤다. 이경규는 김우석에 "우석아. 낚시갈 준비해라"라고 말했다. 이어 이정현과 이경규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정현은 이번에 이연복의 고추 기름을 이용해 고추참치를 직접 만들고 여기에 우동을 넣어 볶았다 말했다. 그야말로 대놓고 맛있으라 만든 고추참치비빔면. 오윤아와 조정민은 모두 감탄하며 먹고 싶어했다. 이승철과 김정훈MD, 이연복 모두 감탄하며 "어마무시한 레시피가 나온 것 같습니다"라고 극찬했다. 넘치는 호평에 승부는 미궁 속으로 들어갔다. 

3관왕 이경규와 맛티스트 이정현의 대결. 출시의 주인공은 이정현이었다. 이어 이정현은 하차 소식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아쉬워하며 이정현은 영화 촬영 때문에 하차를 하게 됐다 얘기했다. 이경규, 이영자, 오윤아, 이정현 등이 출연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KBS2 채널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