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직 경찰, 만취 180km 운전...주유 서비스 기다리다 덜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180㎞가 넘는 거리를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한 현직 경찰관이 적발됐다. 해당 경찰서는 경찰관에 대한 직위해제를 내린 후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종암경찰서 소속 A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경위는 지난 15일 오전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 알코올농도 0.173% 상태로 강원도 인제IC 부근 서울양양고속도로를 주행한 혐의다.

당시 한국도로공사 순찰팀이 기름이 떨어져 인근 갓길에서 보험회사의 긴급 주유 서비스를 기다리던 A경위를 발견, 경위를 묻는 과정에서 술 냄새가 나자 경찰에 신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긴급 주유 서비스를 받은 A경위는 수㎞를 달리다 출동한 경찰에 의해 적발됐다. A경위는 이보다 앞서 한 차례 더 긴급 주유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경위는 앞선 고속도로 순찰대 조사에서 "서울 집에서 소주 2병을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서울에서 출발한 A경위가 서울로 돌아오는 길에 적발된 점 등을 토대로 180㎞ 넘게 주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순찰대에서 이쪽으로 사건이) 이첩됐고, 아직 (A경위가) 조사는 안 받았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종암서는 A경위에 대해 직위해제 조치를 취한 후,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