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법무부, '부산구치소 사망사건' 감찰 착수…"중대한 사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최근 부산구치소에서 재소자가 수감 직후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무부가 감찰에 착수했다.

법무부는 지난 10일 부산시 사상구에 위치한 부산구치소에 30대 A씨가 수감된 지 32시간여 만에 사망한 사건에 대해 직접 감찰에 나서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벌금을 납부하지 못해 경찰에 체포된 뒤 노역형에 처해져 지난 8일 부산구치소에 수감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지난 10일 사망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구치소 측은 A씨가 수감 뒤 소란을 피워 보호장비 등으로 손발을 묶었으며, 의식을 잃고 맥박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자 응급실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들은 A씨가 공황장애 등을 호소했지만 구치소 측이 14시간 넘게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손발을 묶어둬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입장이라고 한다. 이에 부산구치소 측은 신입 재소자 건강진단을 받지 않아 약을 처방하지 못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 관계자는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직접 감찰을 진행 중이고 폐쇄회로(CC)TV 현장 확인 및 관련자 조사 등을 통해 인권침해 및 법령 위반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라며 "인권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아 수용시설 내 인권침해 여부를 적극 점검하고, 인권침해 근절을 위해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