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막힌 유산' 강세정, 결국 이끌려 '위장결혼' 결심할까…'전개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기막힌 유산' 강세정이 위장결혼을 결심할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는 부영배(박인환)가 넘기고 간 1억 현금 가방을 들고 가슴을 졸이는 공계옥(강세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공계옥은 회사 사무실부터 여인숙 옷장까지 돈 가방을 들고 다니며 고민했다. 공계옥은 가족들이 다 나간 후에야 돈 가방을 몰래 캐리어에 옮겨 담고 집에서 나섰다.
 
KBS '기막힌 유산'
KBS '기막힌 유산'
한편 부영배는 돈을 돌려준다는 내용으로 공계옥에게 전화가 걸려오자 밥은 먹었냐고 챙기며 일부러 다정한 모습을 연출한다.

다른 가족들에게도 소식이 전해졌다. 자리를 마련하겠다는 말에 깜짝 놀란 부설악(신정윤). 부금강(남성진)은 이 사태를 비상 사태라고 표현했다. 

부영배는 공계옥에게 위장 결혼을 사업이라 생각하라고 설득했다. 공계옥은 "납득이 돼야 자존심을 팔든 말든 할 거 아니냐"며 이유를 물었다.

이에 부영배는 "유산 때문. 제대로 나눠 주려고 이러는 거니 더는 묻지 마라"고 복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하지만 공계옥은 "다른 데 알아보라. 우리 엄마 때문이라도 난 못한다"며 냉담한 반응을 전했다.

그러나 이날 언니 공소영(김난주)는 또 한 번 가짜 명품가방을 들여 오려다 사기를 당하고 만다. 이 화풀이를 공계옥에게 풀었다. 공소영은 여인숙에 내몰린 상황을 비롯해 과거 공계옥 아버지가 저지른 일까지 전부 공계옥에게 뒤집어 씌웠다. 처음 듣는 아버지의 잘못을 알게 된 공계옥은 크게 당황해 눈길을 모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