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이거 눌러봐요→나는 원숭이다’ 스니핑 논란…카카오톡 “사실 무관, 조치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카카오톡이 ‘이거 눌러봐요’ 버튼을 누르면 해킹이 된다는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내놓았다.

22일 카카오톡에서는 ‘이거 눌러봐요’ 버튼을 누르면 ‘나는 원숭이다’라는 메시지가 자동으로 보내지는 현상이 나타났다.

이후 이용자들을 통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면서 “스니핑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또 “해킹이나 강제 메시지 전송 등 악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루머가 돌기 시작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스니핑은 네트워크 중간에서 남의 정보를 도청하는 해킹 유형 중 하나로, ID나 패스워드 등을 알아낼 수 있다.

보안 문제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자 카카오 관계자는 “사실무근”이라며 “해당 현상은 해킹이나 스니핑 등의 위험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안심하고 서비스를 이용해도 좋다”고 해명에 나섰다.

또 “이용자들의 불편 및 혼란이 예상돼 메시지가 더 이상 공유되지 않도록 조치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해당 말풍선은 챗봇 말풍선에 해당된다. 악의적인 활동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4번 연속 누르면 나는 천재다라고 뜨던데”, “루머 다 거짓말이래요”, “카카오 링크를 연결 대신 테스트로 한 거 아닌가”, “무슨 말이지. 이게 뭐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