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 마이 베이비' 고준, 장나라 향한 마음 인정했다…'설렘 주의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고준이 장나라를 향한 마음을 인정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에서는 한이상(고준)과 장하리(장나라)가 서로 가까워지기 시작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이상의 감정선은 장하리의 남사친 윤재영(박병은)이 등장하면서 확고해졌다. 한이상은 장하리, 윤재영에게 "사촌 아니었냐. 근데 왜 친구인데 같이 사냐"며 질투했다.
 
tvN '오 마이 베이비'
tvN '오 마이 베이비'
한이상은 집에 가서도 장하리와 윤재영의 관계를 곱씹었다. 이후 박연호(백승희)로부터 윤재영이 애 딸린 이혼남에 이혼 후 장하리 집에 들어가 살고 있다는 답을 듣게 됐다. 한이상은 "위험한 친구네. 딱 사기꾼 관상"이라고 폄하했다.

그러던 중 한이상의 실수로 남수철(조희봉)이 팔을 다쳤고, 남수철을 대신해 한이상은 '더 베이비' 서포터즈 '더맘' 발대식 현장 스케치 촬영에 참여하게 됐다. 

그러나 이날 생사는 장하리의 불법 정자 매매 문제로 보이콧 됐다. 서포터즈 대표로 생사장에 온 두 엄마는 "기자의 도덕성이 의심되는 곳의 서포터를 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장하리는 "엄마들 마음을 잘 알고 싶고 이해하고 싶었다. 엄마가 될 수 있는 기회가 허락되었으면 좋겠다"며 말했다.

이후 한이상은 장하리를 찾아와 술친구가 되어 줬다. 한이상의 덤덤한 위로에 장하리는 마음을 열었고, 장하리는 한이상을 '좋은 사람'으로 정의했다. 

장하리는 "어른이야 말로 칭찬이 필요한데. 참 잘했어요"라며 한이상에게 칭찬 도장을 찍어주기도 했다. 한이상은 장하리의 모습에 눈을 떼지 못했고, 결국 "일 났네"라며 장하리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인정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