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중 갈등 고조에 원/달러 환율 상승해 1,237원 마감…무역전쟁 격해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22일 원/달러 환율이 사흘째 상승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6.1원 오른 달러당 1,237.0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3.1원 오른 달러당 1,234.0원으로 출발했다. 이후 상승폭을 더 키워 장중 한때 1,238원대까지 오르기도 했다.

신흥국 통화나 주식 등 위험자산 회피 분위기가 환율 상승을 이끌었다.
 


시장은 고조되는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을 주목했다.

중국 정부는 이날 열린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 의회 대신 '홍콩 국가보안법'을 직접 제정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제정해 시행할 경우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미중갈등이 고조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다시 격화되는 것이 아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미·중 갈등에 위안화 환율이 오르고 주가가 하락한 영향을 받았다"며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이 5천억원 가까이 매도한 점도 환율 상승 요인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피는 기관과 외국인의 매도세에 1.41% 내린 1,970.13으로 마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151.50원으로 전날 같은 시간 기준가(1,142.63원)에서 8.87원 올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