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고양 60대 중국인 근로자 확진…'부천 돌잔치' 참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경기 고양시는 건설 현장 근무를 위해 마두동 설촌공원 인근에서 임시 거주를 하고 있는 60대 중국인 남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부천 돌잔치 확진자의 접촉자다.

지난 10일 부천시 지인 돌잔치에 참석했고 16일부터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났다.

21일 일산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이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아 성남시의료원 격리병상에 입원해 치료 중이다.

A씨의 근무지는 일산동구 국립암센터 건설 현장으로 파악됐다.

10일부터 21일까지 해당 공사 현장에서 근무한 사실이 확인돼 현재 공사장이 폐쇄되고 현장 근로자 207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방역 당국은 이 남성의 거주지 등에 대한 방역 활동을 마치고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고양=뉴시스]송주현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