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방탄저격' 오왼, 남녀평등 불만 표출 "남자만 항상 가해자 입장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래퍼 오왼이 남녀평등 주제를 바탕으로 불만을 표출했다.

22일 오왼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네일 받으러 갔는데 발 케어는 안 된다고 하더니 가보니까 떡하니 발 케어 가격표 가게 안에 붙어있는데 물어보니 남자 발은 안 한다고 남녀평등은 무슨 역겨워"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god 데니안을 스토킹한 4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은 기사 사진과 함께 "강제추행 폭행에다 주거침입 근데 고작 10개월? 반대의 경우 형량이 고작 10개월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으로 끝났을까?"라고 되물었다.

 
오왼 인스타그램
오왼 인스타그램
 
오왼 인스타그램
오왼 인스타그램

오왼은 "비단 그랬다 할지언정 괜찮음? 내 아는 친구의 친구는 꽃뱀 잘못 물리고 미국인인데 영주권 박탈 당하고 상대방의 경우 미국인이 아닌데 강간 당했다 했을 경우에 미국에서 영주권을 주는게 하나의 보상이랬나 그렇다고 들었음 내가 법을 몰라서 정확히 알면 디엠 좀"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친구의 친구는 옥살이하고 작년인가 나와서 한국 들어와서 살고있는데 이런거 들으면 정말 평등이 있나 혹은 남자만 항상 가해자의 입장인가 싶다"며 "남자로 태어난 게 죄인 양 죄책감 들게 만드는 게 한국에서 정의하는 페미니즘 또는 남녀평등입니까"라고 지적했다.

앞서 오왼은 지난해 9월 방탄소년단 래퍼와 팬덤을 SNS를 통해 공개 저격해 논란이 일었다. 오왼은 "랩하는 두 멤버 아이돌 하기 전에 가난하게 살면서 힙합 입문했고, 결국 돈 때문에 아이돌로 전향한 거 지들 입으로 맞다고 했다"라며 "아이돌을 때려치우고 아예 노선을 갈아타던가" 등 거침없는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후 해당발언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되며 팬덤 아미(ARMY)의 거센 반발을 샀고 오왼은 결국 "한국 힙합을 빛낸 플레이어분들이 방탄소년단을 칭찬한 만큼 아미 분들도 힙합을 깎아내리는 모습만 자중했으면 한다. 두 번 다시 방탄소년단이나 아미를 욕되게 하는 행동 또는 발언은 무조건 삼가도록 하겠다”며 사과했다.

한편 래퍼 오왼은 메킷레인 소속으로 지난해 '오왼 오바도즈'에서 '오왼'으로 예명을 바꿨다.
Tag
#오왼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