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세계최대 코로나19 감염국 미국인이 꼽은 방역 최우수 국가는 한국…한국 25% 독일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여론조사 결과 66%가 긍정평가…'중국 비호감' 응답도 66%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인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에 대해 미국보다도 한국과 독일을 더 높이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 센터가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5일까지 미국 성인 1만95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7%가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잘했다'는 평가를 했다.

이에 비해 한국과 독일에 대해선 66%가 잘했다고 응답했다.

'미국의 코로나19 대처가 세계 최고'라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자화자찬에 대해 미국인은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해석되는 결과다.
 
한국과 독일에 대한 긍정적 평가 수치는 동일했지만, 그 중에서도 '훌륭하다'는 평가는 한국(25%)이 독일(15%)보다 높았다.
 
퓨리서치 조사 결과
퓨리서치 조사 결과


이번 조사를 통해 중국에 대한 미국의 부정적 여론도 확인됐다.
 
응답자의 84%가 중국 정부가 공개한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믿을 수 없다고 답변했다.

특히 응답자의 66%는 중국에 대한 비호감을 피력했다. 퓨리서치 센터가 2005년 중국에 대한 호감도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부정적인 결과다.

또한 응답자의 50%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제사회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대한 평가는 응답자의 정치적 성향에 따라 달라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 지지자의 62%가 코로나19에 대한 WHO의 대처에 합격점을 줬지만, 공화당 지지자는 28%만이 이에 동의했다.

WHO가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정보가 신뢰할 수 있다는 응답도 민주당 지지자(80%)가 공화당 지지자(36%)보다 많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WHO에 대해 미국의 자금 지원을 영구적으로 중단하겠다고 최후통첩하며 회원국 탈퇴까지 시사했다.

한편 정치적 성향에 따라 미국의 정치적 양극화 현상도 갈수록 뚜렷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62만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는 9만6천명을 넘겼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