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니혼게이자이 일본 수출규제 자승자박 비판 "한국기업 일본이탈 가속…국내 산업에 악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력 불화수소업체 순익 18%↓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한(對韓) 수출규제 강화에 대응해 한국이 '탈(脫)일본'에 힘쓰면서 일본 기업이 부메랑을 맞고 있다.

20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에 따르면 불화수소 등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일본 업체인 스텔라케미화가 최근 발표한 2019회계연도 실적을 보면 순이익이 전년도보다 18% 감소했다.

이 업체는 실적 악화와 관련해 "한국을 향한 수출 관리 운용의 수정 등을 배경으로 반도체·액정용 불화수소 수출판매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수출 규제 강화 이후 한국 기업이 소재·부품 등의 일본 의존을 줄이고 있으며 "일본 제품을 계속 사용해 온 한국 기업의 조달 전략 전환은 일본의 소재 제조업체의 실적에도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고 닛케이는 진단했다.
 
2019년 11월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충남 천안 MEMC코리아 공장에서 불화수소 에칭 공정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11월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충남 천안 MEMC코리아 공장에서 불화수소 에칭 공정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LG디스플레이는 기존에는 일본 업체 스텔라케미화가 생산한 초고순도 불화수소를 한국 기업 솔브레인이 100배로 희석한 것을 사용했는데 솔브레인이 자체 생산·가공한 저순도 불화수소를 쓰기로 작년 11월 공정을 변경했다고 닛케이는 소개했다.

결과적으로 스텔라케미화의 주력 상품인 초고순도 불화수소의 작년도 출하량은 전년도보다 약 30% 줄었다.

역시 불화수소를 생산하는 업체인 모리타(森田)화학공업의 경우 올해 1월 초에 수출을 재개했지만, 한국으로 가는 판매량은 수출규제 강화 전과 비교해 30% 정도 줄어든 수준이다.

한국 수요자들이 제품 공급처를 바꿨기 때문으로 보인다.

모리타화학공업 관계자는 "한번 뺏긴 것은 되찾는 데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닛케이는 세계의 주요 액상 패널이자 반도체 제조업체가 일본 제품을 쓰는 것은 고품질·저가격이라는 장점 외에도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하다는 점이 영향을 미쳤는데 수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이런 관행이 흔들렸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의 경우 반도체으 안정적 생산을 유지하기 위해 일부 공정에서 한국 내 조달이 가능한 저순도 불화수소를 쓰기로 했다고 닛케이는 설명했다.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상무는 "가령 일본의 수출 규제가 2019년 7월 이전으로 돌아가도 한번 바뀐 재료는 일본제로 돌아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국과 일본 양국 정부의 대립에 일본계 기업의 현장이 멍드는 셈이라고 닛케이는 평가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