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빠본색' 김우리 표 요리에 혜란·예은 혹평 "쓰레기 냄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아빠본색' 김우리가 직접 만든 요리를 아내 이혜란에게 평가받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김우리가 딸 예린의 남자친구 샘을 소환해 서프라이즈 요리를 선보였다.

이날 김우리는 샘과 직접 만든 오징어순대와 똠양꿍맛 청국장, 조기구이로 그럴싸한 한상차림을 완성했다.

 
채널A '아빠본색'


이혜란은 "비싼 접시는 다 나왔는데 비싸보이지 않는건 처음이다"라고 딸 예은은 "맛없어보인다"라며 시식도 전에 혹평을 날렸다.

이혜란은 한 입 맛을 보더니 고개를 끄덕이며 "다음부턴 하지 말라고" 라고 말했다. 예은은 쓰레기 냄새가 난다고 말해 김우리를 당황케 했다.

김우리는 "배달 음식보단 낫잖아"라고 반박했지만 이혜란은 "배달음식이 낫다. 이제는 아이들도 다 컸고 밥 먹을 시간이 없으니까 이렇게 안하는거야 못해서 안 하냐고"라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식사 중 김우리는 샘에게 “예린이 엄마가 첫째 임신하자마자 내가 입대해서, 힘든 시댁살이를 해야 했다”며 혜란을 ‘여왕 대접’하는 이유를 공개했다. 

혜란은 당시를 돌아보며 “여자들이 시댁에 가서 살림하는게 당연한게 아니잖아 내가 왜 이러고 살아야 하지 하는 생각을 너무 많이 했다. 근데 아기를 봐야하는 상황이 (힘들었다) 그때마다 죽고싶다는 생각이 들때가 있었다. 누가 제발 날 좀 알아줬으면 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