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한교민 S, 신천지 V, 이태원클럽 G…바이러스 종류 다 달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들의 바이러스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각 그룹별로 바이러스 계통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2일 오후 2시10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환자 유래 전장유전자 서열 151건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영국 캠브리지대학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크게 S, V, G 등 3개 계통으로 구분된다. 각 계통은 보통 A, B, C형이라고 통칭된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견된 초기 바이러스가 S계통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조상 격이다. 이후 전파에 따라 조금씩 변이가 생겨 중국, 동아시아에 확산된 바이러스는 V계통이 많다. G계통은 유럽이나 미국 지역 환자들에게도 주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국내 초창기 코로나19 1~30번째 확진자, 신천지 대구교회 확진자 32명, 청도 대남병원 확진자 11명, 해외입국 확진자 41명,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14명의 사례를 분석했다.

S그룹에 속하는 사례는 24명이다. 초기 해외유입 환자와 우한에서 입국했던 교민들이 이에 해당한다.

67명은 V그룹에 포함됐는데,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확진환자가 포함됐다.

G그룹은 55명이다. 미국이나 유럽 등 해외입국자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환자가 이에 해당한다.

나머지 5명은 일본 현지에서 확진됐던 환자의 접촉자와 싱가포르 출장 중 감염된 확진자들이다.

정 본부장은 "어느 나라에서 누구를 통해 전염됐는지를 더 구체적으로 특정화하기에는 어려울 것이라고 보고 있고, 바이러스 염기서열 분석은 누적해서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역학조사에 참고자료로 활용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구무서 김정현 기자
Tag
#newsis